GitLab Pages에 둥지를 틀다.

138

오랜 동안의 방황과 좌절을 접고 HexoGitLab Pages 에 구성하는 방식의 블로그로 전환하고 있다.

그 동안 여러 가지 블로그를 구성했었지만 맘에는 안들고, 지나 오면서 이런 저런 것들을 할 때마다 기록을 남기면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정리를 하기는 하지만 블로그에 올려 놓으면 보이는 것이 맘에 들지도 않고, 그렇다고 맘대로 바꿀 수도 없고…

결국은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정리를 하게 되었다.

  • 모든 문서는 마크다운 (Markdown) 문서로 통일한다.
  • 문서 작성과 블로그 배포 과정이 단순해야 한다.
  • 맘에 들지 않는 부분은 맘대로 수정할 수 있어야 한다.
  • 로컬에서 작성한 것을 버전관리도 하면서 운영할 수 있어야 한다.
  • 테마도 다양하지만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 Repository는 Private 이 가능해야 한다.

위의 같은 기준으로 Gitlab Pages 에 SSG (Static Site Generator) 인 Hexo 를 사용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을 했다. 이젠 좀 그만 바꾸고 정착을 했으면 싶다.

SSG 프로그램은 정말 다양하게 많다. 그 중에서도 Hexo 를 선택한 이유는 node.js 기반이고, 다양한 Plugin 들이 존재하고, 속도가 빠르다는 주관적인 판단에 의해서다.

블로그를 구성하면서 자료들을 찾아보니 GitHub Pages + Hexo 에 대한 것들만 있고 GitLab 을 사용한 경우는 많이 없어서 이것도 경험이니 혹시 나와 같은 경험을 하게 될 사람이 있다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나씩 정리를 하도록 할 예정이다.

전혀 궁금해 할 사람은 없겠지만 난 단순 무식한 개발자이며, 이미 시장에서 퇴출의 시간을 한참 넘어버린 노땅 개발자다.

단지 개발이 좋고, 궁금한 것이 너무 많다 는 이유 때문에 아직도 버티고는 있지만, 이제는 새로운 것에 도전하기에도 체력과 지식이 너무 많이 딸린다. 아니 어쩌면 젊었을 시절에 있었던 무대포 정신이 사라진 것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개발과 관련된 일을 계속 하고 있고, 앞으로 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정보들을 기록으로 남길 것이다.

일단 시작은 아래와 같은 내용을 정리해 볼 예정이다.

  • Node.js and Eco systems
  • Hexo and plugins
  • Kubernetes

블로그의 정체성은 개발하면서 필요한 것들과 경험한 것들을 다양하게 정리하는 개발 정보 사이트가 되는 것이다.

수 많은 개발의 시간을 보냈지만 딱히 내가 이 부분에서는 제일이다 를 내세울 수 없는 삶을 살았다는 것이 바보같이 느껴지지만 지난 것들에 매달려 있는 것은 더 싫기 때문에 블로그를 통해서라도 재미난 것들을 해 보고 싶다. 그리고 그 과정을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싶은 희망을 가지고 오늘도 열심히 보내고 있다.

Written by Morris (ccambo@gmail.com - MSFL)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