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당구 시스템

403

몇 가지 안되는 취미생활 중에 요즘 빠져있는 것이 당구다. 물론 영화 보는 것도 좋아하지만, 너무 활동량이 없어서 운동 겸해서 동호회 당구 (정액제)를 하고 있다.

작년 1월부터 다시 시작을 했고, 3구 기준으로 이제 20점이다. 물론 아직은 제대로 원리를 이해하지는 못하는 수준이지만 개발도 맨땅에 헤딩하면서 배웠듯이 당구도 지금 열심히 헤딩 중이다.

이런 저런 이론적인 것을 동호회나 카페, 유튜브 등에서 읽어보고 휴일에 당구장에서 살 듯이 연습을 해 보지만 역시나 이론과 실제는 너무나 차이가 많다는 것을 체감할 뿐이다. ㅠㅠ

예전에는 거의 4구 경기만 했었기 때문에 오늘 소개하는 것도 역시 4구에 대한 이론 (주로 세리)을 개인적으로 정립하신 정필규님의 자료다.

겨냥점이라는 것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수구로 제 1 목적구를 맞춘 후에 제 2 목적구를 맞추기 위해서 어떤 곳을 향해서 쳐야 하는지를 정리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기서 당구의 이론과 각종 시스템을 논의하는 것도 아니고, 내가 좋아하는 취미고, 4구 이론을 3구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소개하는 것이다.

아직은 형편없는 수준이지만 몇 가지만 기억하면서 연습하면 될 듯 하다.

  • 타격, 힘, 과다한 회전 등은 공의 성질을 변화시킨다.
  • 최대한 공의 자연스러운 방향과 힘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과다한 스트록은 오히려 독이 된다. 상황에 맞는 스트록을 적용해야 한다.
  • 자신의 회전량을 알아야 한다.
  • 기준이 되는 공의 흐름 또는 라인을 정하고 이에 맞춰서 스트록, 회전 등에 따른 변화를 몸에 익혀야 한다.

당구라는 것이 워낙 다양한 변수들이 조합되는 것이라서, 딱히 정답이라는 것은 없을 수 밖에 없다. 단지 고점자들이 다양한 경험을 기준으로 대략적인 방법을 만들어 놓은 것 (시스템)을 제시하는 것일 뿐이다.

몇 번 시스템을 검토해 보고 따라해 봤지만, 나는 역시 감으로 하는 당구 (무식한 감이 아니라 어느 정도 확률이 높은 나만의 라인을 찾아가고 있다)가 맞는 듯 해서 지금도 열심히 감을 키우고 있다.

목표는 2년 안에 30점을 만드는 것이다. 듣기로는 40점 이상부터 프로 선수 수준이라고 하고 대 부분 1년에 1점씩 그것도 많이 연습해서 올릴 수 있다고 하니 너무 높은 목표인 듯 하지만 그래야 열심히 할 듯 하다. 물론 항상 좌절을 느끼겠지만…

혹시 저와 같이 당구가 취미이신 분은 댓글 달아 주세요. 지역/시간 맞으면 같이 즐겨요~ ^^

  • 지역 : 대방 (휴일) / 보라매 (휴일) / 구로디지털 (평일)

References

  • https://www.youtube.com/channel/UCz64nBJbmuGajVHNmlG3DyA
  • http://cafe.naver.com/8440566

Written by Morris (ccambo@gmail.com - MSFL)


공유하기